처음으로 > 사이버홍보실 > 언론기사
공정위, 알리·테무와 '안전 협약' 체결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정부가 대표적인 중국 e커머스 업체인 알리익스프레스·테무와 국내 소비자 보호를 위한 자율 협약을 체결했다.

위해 제품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체계적인 유통·판매 시스템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13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서울 한국소비자연맹에서 알리·테무와 '자율제품안전협약'을 체결하는 협약식을 개최했다.

위해 제품의 국내 유통·판매를 차단하기 위한 협력 강화가 이번 협약의 핵심이다. 정부는 소비자종합지원시스템인 '소비자24'를 통해 위해 제품 정보 등을 수집하고, 이를 플랫폼 사업자에게 제공한다. 알리·테무는 제공받은 정보를 입점 업체 및 소비자에게 공지한다.

정부와 알리·테무는 수집한 정보를 바탕으로 위해 제품이 유통·판매되고 있는지를 각각 모니터링한다.

모니터링 결과 위해 제품의 유통·판매가 확인되는 경우 정부는 알리·테무 측에 해당 정보를 제공, 판매 차단을 유도한다. 알리·테무 측 역시 자체 모니터링에서 위해 제품이 발견되면 자율적인 판매 차단 조치를 실행한다.

공정위는 자율 협약의 조기 정착 및 실효성 강화를 위해 정보를 수시로 공유하고 소통할 계획이다.

협약 이행을 위해 관계부처 및 소비자단체 등과 위해 제품 유통·판매 차단 시스템의 운영 상황을 지속 점검하고, 위해 물품 적발 시 소비자 안전 주의보를 발령하는 등 적극 조치할 방침이다.

해외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가 국내에서 제품 안전 관련 협약을 체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외 온라인 플랫폼에도 국내 플랫폼과 마찬가지로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한 책임을 부과했다는 의미도 있다.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은 이날 환영사에서 "소비자의 안전 확보는 기업이 지속 가능한 경영을 실현하는 데 있어 우선으로 고려해야 하는 중요한 가치"라며 "이번 자율 협약은 기존 체결된 국내 오픈마켓 등과의 자율 협약과 함께 온라인 유통거래 전반에서 소비자의 안전을 두텁게 보호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해외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도 소비자로부터 보다 높은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며 "자율 협약이 안전한 소비생활을 마련하는 밑거름이 되고, 실질적인 소비자 보호 대책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첨부파일 :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날짜
22992北, 내주 정찰위성 발사 가능성 관리자02024.05.24
22991 ICT멘토링 11年간 7만명 참여 관리자02024.05.24
22990반도체 경기, 내년 상반기까지 상승 관리자02024.05.24
22989개인정보위 과징금에 업계 '전전긍긍' 관리자02024.05.24
22988中 직구 어린이 장신구 중금속 278배관리자12024.05.23
2298712개 차종 26만6천여대 리콜관리자02024.05.23
22986KT, 최고 속도 양자 암호 통신 개발관리자02024.05.23
22985'역대급 실적' 현대차, 경영평가 첫 1위관리자12024.05.22
22984특허청, 데이터 2천800만건 개방관리자12024.05.22
22983AI 서울 정상회의 장관세션 개최관리자12024.05.22
22982카카오톡 일부 PC 이용자 1시간 '먹통'관리자32024.05.21
229813M 방음용 귀덮개 자발적 '리콜'관리자32024.05.21
2298030대그룹 여성임원 비중 첫 7% 돌파관리자22024.05.21
22979최저임금위 심의...1만원 넘을까관리자22024.05.21
22978경기전망 '부정적' 반도체 '장밋빛'관리자22024.05.21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