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사이버홍보실 > 언론기사
화웨이 자체 OS "점유율 5% 넘길 전망"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화웨이의 독자적인 스마트폰 운영체제(OS)가 다음 달 베일을 벗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제재가 지속하면 3년 내 화웨이 OS 점유율이 5%를 넘기고 안드로이드 점유율이 80%대에서 70%대로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1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미중 무역전쟁이 지속할 시 화웨이 훙멍 OS가 올해 출시돼 안드로이드와 애플 iOS가 양분한 스마트폰 OS 시장에서 3위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8월 9일 중국 광둥성 둥관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개발자대회를 연다. 이 행사에는 파트너사 1천500명, 개발자 5천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공식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이 자리에서 화웨이가 독자 OS 훙멍을 공개할 것이 유력하다고 본다.

SA는 미국이 계속 제재하면 올해 화웨이 OS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1천90만대 출시되고 전체 스마트폰 OS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0.3%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화웨이는 올해 하반기 플래그십 P40 시리즈에서 훙멍 OS를 먼저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 OS 점유율은 2020년 2.2%, 2021년 4.3%, 2022년 6.0%, 2023년 7.5%, 2024년 8.7%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중 중국이 차지하는 비율이 90%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안드로이드 OS 점유율은 2019년 84.5%에서 2020년 82.9%, 2021년 81.1%, 2022년 79.6%로 하락할 것으로 점쳐진다. 애플 iOS는 이 기간 줄곧 13%대 점유율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SA는 "강력한 정부 지원과 자국 시장에서의 지위를 종합했을 때 화웨이는 중국에서 OS 점유율을 빠르게 늘려갈 것"이라며 "내년부터는 자체 앱 마켓에 익숙한 러시아 등 동유럽을 중심으로 해외로도 진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화웨이 OS에서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이용하지 못하면 자체 개발자 생태계를 구축해야 하는데, 러시아를 제외한 다른 국가에서는 약세를 면치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반면 미국 제재가 완화하면 화웨이 OS 공개도 내년으로 미뤄지고, 점유율 역시 2021년 1.9%, 2024년 6.3%로 완만하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 경우 안드로이드 OS 점유율은 2023년까지 80%대를 유지하고 2024년 79.4%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첨부파일 :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날짜
17285WSJ, 삼성전자 5G폰 발열 '조롱' 관리자02019.07.20
17284애플·페북 클라우드 해킹하는 툴 개발 관리자02019.07.20
17283D램 가격, 日 수출규제 후 25% 급등 관리자02019.07.20
17282G7, IT공룡에 디지털세 부과원칙 합의관리자02019.07.19
17281SKT 전용 스마트폰 '갤럭시 A40' 출시관리자02019.07.19
17280국회 과방위, 오늘 KBS 현안보고관리자02019.07.19
17279LGU+ "하반기 미디어 플랫폼 사업 강화"관리자02019.07.17
17278SKT "5G로 떠나는 0순위여행 180대 1"관리자12019.07.17
17277대기업, 스타트업 5년간 1.2조원 투자관리자02019.07.17
17276박대출 "한수원 직원, 원전자료 유출 의혹"관리자12019.07.16
17275병사 36만명 휴대전화로 외부소통 개선관리자22019.07.16
17274SKT, 골라 듣는 5G 음악서비스 출시관리자22019.07.16
17273통신업계-LGU+ '신경전'관리자22019.07.16
17272메모리 가격 한주만에 13% '급등'관리자12019.07.15
17271화웨이, 미국내 직원 수백명 해고할 듯관리자02019.07.15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