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사이버홍보실 > 언론기사
해외이통사 中화웨이 배제 확산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해외 이동통신사들이 최근 5G 장비 사업자를 선정하면서 잇따라 중국 화웨이(華爲)를 배제해 국내에서 유일하게 화웨이 5G 장비를 사용 중인 LG유플러스의 행보가 주목된다.

11일 통신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일본 소프트뱅크는 작년 12월 화웨이의 LTE 장비를 다른 업체 장비로 전면 교체한다고 발표한 데 이어 최근 5G 사업에서 화웨이 장비를 배제했다.

5G 사업 전략적 파트너로 핀란드 노키아를, 무선접속망 장비 공급업체로 스웨덴 에릭손을 각각 선정했다.

업계에서는 신규 장비사가 기존 장비를 철거하고 자사 장비로 전면 교체하는 방식이 일반적인 점을 근거로 화웨이 등 기존 LTE 장비를 걷어내고 노키아와 에릭슨의 5G, LTE 장비를 납품받아 교체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교체 비용은 4천600만 달러(545억원)가 소요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덴마크 최대 이통사 TDC는 12년간 거래해 온 화웨이 대신 에릭손을 5G망 구축 협력업체로 지정했다. 영국 BT그룹도 화웨이를 배제한다고 밝혔고 독일 보다폰은 일부 화웨이 장비를 노키아 장비로 교체했다.

해외 이통사들의 잇단 화웨이 배제는 미·중 간 화웨이 정보 탈취 논쟁과 무역분쟁에 휘말릴 소지를 사전 차단하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린 미국은 최근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에 한국의 동참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국무부 관계자가 최근 우리 외교부 당국자를 만나 LG유플러스를 거론하며 "이 통신사가 한국 내 민감한 지역에서 서비스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지난 5일 페이스북코리아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 "5G 네트워크상 사이버 보안은 동맹국 통신을 보호하기 위한 핵심 요소"라며 "단기적인 비용 절감은 솔깃할 수 있지만 신뢰할 수 없는 공급자를 선택하면 장기적인 리스크와 비용이 매우 클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업계에서는 해리스 대사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발언을 인용해 화웨이 배제 움직임에 동참할 것을 한국에 공식 요청한 것이며 LG유플러스 등 국내 기업에 화웨이와의 협력 중단을 에둘러 촉구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그러나 LG유플러스는 신설 LTE 기지국에도 화웨이 장비를 도입하고 있어 장비사 변경은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 관측된다. LG유플러스는 최근 화웨이의 LTE 기지국 송수신장치와 중계장치에 대한 국립전파연구원 방송통신기자재 적합성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일부에서는 소프트뱅크 등 외국 통신사처럼 LG유플러스가 LTE와 5G 간 연동과 관계없이 5G에서 화웨이를 배제할 수 있었지만 비용과 기술력 측면 이점을 우선시한 것 같다며 자칫 미·중 간 분쟁에 휘말리며 국가적 불이익이 초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 측은 "소프트뱅크는 미국 이통사 인수합병 문제가 걸려 있어 거액을 투자해 LTE를 교체할 수 있겠지만 막대한 비용과 고객 통신 두절 등 위험을 무릅쓰고 LTE와 5G 장비를 교체할 이통사는 없을 것"이라며 "화웨이가 한국에서 수입하는 금액이 수출액보다 10배 이상 많고 우리나라 무역의존도도 미국보다 중국이 높은 상황에서 화웨이 배제 등을 섣불리 언급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날짜
17197SKT T맵 주차 "결제까지 원스톱으로" 관리자12019.06.19
17196KT, 기아 K7 프리미어에 '카투홈' 탑재 관리자02019.06.19
17195LG V50 씽큐, 미국 5G 시장 공략 가속화 관리자02019.06.19
17194KT "공공·금융 클라우드 1등 강화할 것관리자12019.06.18
17193삼성갤노트10 국내선 5G 모델만 판다관리자22019.06.18
17192SKT-삼성, 5G 고도화·6G 개발 업무협약관리자12019.06.18
17191KT, 구리선 기반 10기가급 인터넷 추진관리자22019.06.17
17190갤럭시 '실속 e·성능 높인 s' 모델 추가관리자32019.06.17
17189삼성,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단독질주'관리자12019.06.17
17188화웨이 변수 삼성전자 2분기 실적 '안갯속'관리자12019.06.16
17187갤S10 5G, 이번주 美 2·3대 이통사도 공급관리자12019.06.16
17186갤럭시 버즈 무선이어폰 시장서 첫 2위관리자02019.06.16
17185인트라넷 전락한 중국 인터넷관리자02019.06.15
17184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출시 연기관리자22019.06.15
17183中반도체, 10년내 삼성·SK 추월 못해관리자02019.06.15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