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사이버홍보실 > 언론기사
韓, LCD TV시장서 中에 첫 추월 당해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지난해 전세계 LCD TV 시장에서 중국이 한국을 처음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LCD 패널에 이어 LCD TV까지 1위 자리를 중국에 내준데다 앞으로 격차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최근 10여년간 지켜온 TV 시장의 '메이드 인 코리아' 아성이 무너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올레드TV 등 프리미엄 시장에서는 우리 업체들이 '기술 초격차'를 토대로 선전하고 있어 앞으로도 이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3분기 전세계 LCD TV 출하대수는 모두 1억5천216만5천여대로, 이 가운데 중국 업체가 31.9%(4천856만1천여대)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이 4천658만4천여대(30.6%)로 그 뒤를 이었고 ▲ 일본 2천218만9천여대(14.6%) ▲ 유럽 421만4천여대(2.8%) ▲ 미국 358만2천여대(2.4%) ▲ 대만 289만6천여대(1.9%) 등의 순이었다.
 
중국이 LCD TV 출하 대수에서 한국을 제치고 글로벌 1위로 올라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2017년에는 한국의 점유율이 32.4%로, 중국(27.2%)을 비교적 큰 차이로 앞선 바 있다.
 
특히 지난해 3분기에는 중국의 점유율이 34.7%까지 오르면서 격차는 점점 더 확대되는 양상이다.
 
IHS마킷은 보고서에서 "LCD TV 패널 시장에서 중국이 지난 2017년부터 한국을 앞서더니 지난해부터는 LCD TV 시장에서도 한국을 추월하기 시작했다"면서 '떠오르는 중국(Rising China)'이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지난해 전세계 대형 TFT-LCD 패널 시장에서 중국 BOE가 점유율 23%를 기록하면서 LG디스플레이(20%)에 앞섰으며, 대만 이노룩스(17%)와 AUO(15%)가 삼성디스플레이(8%)를 제치고 각각 3, 4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디스플레이 업계에서 중국의 급부상은 결국 TV 세트 시장에도 영향을 미친다"면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여전히 전세계 TV 시장에서 1, 2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지만 중국이 주도권을 가져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전세계 올레드TV 시장에서는 LG전자가 성장세를 주도하면서 차세대 TV 시장 개척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G전자의 올레드TV 출하 대수는 지난 2016년에는 66만6천400대에 그쳤으나 2017년 117만8천여대로 늘어난 뒤 지난해에는 3분기까지만 104만5천여대에 달하면서 신기록 달성이 확실시됐다.
 
전세계 올레드TV 출하 대수도 지난 2017년 159만2천여대에서 지난해 254만대까지 늘어난 데 이어 올해는 340만대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이에 맞서 삼성전자는 8K 초고화질 QLED TV를 '대표주자'로 내세우며 글로벌 TV 시장 1위 자리를 지킨다는 전략이다.
 
 

첨부파일 :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날짜
1701310대 41.5%, 하루 3시간 넘게 SNS 관리자02019.04.21
17012인터넷은행, 고소득자가 많이 이용 관리자12019.04.21
17011청소년 앱 개발 경진대회 개최 관리자02019.04.21
17010온라인서 휴대폰 불법판매 확산 관리자02019.04.21
17009반도체 경기 회복 '기대감 '관리자02019.04.20
17008美연방당국, 저커버그 조사 '눈길'관리자02019.04.20
17007대한민국 과학축제 개막관리자02019.04.20
17006과기부,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의견 수렴관리자02019.04.19
17005상생형 스마트공장 사업 올해 경쟁률 3대 1관리자02019.04.19
17004한국MS, 장애청소년 코딩 교육 지원관리자12019.04.19
17003SKT, 보이는 AI스피커 '누구 네모' 첫 출시관리자02019.04.18
17002과기부-투르크 산업부 장관급 면담관리자12019.04.18
17001"리뷰용 갤럭시 폴드 1∼2일만에 고장"관리자02019.04.18
17000애플-퀄컴 '세기의 특허분쟁' 합의관리자12019.04.17
16999통신-방송사,재난관리계획 미수립시 과태료관리자32019.04.17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