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사이버홍보실 > 언론기사
올해 OLED 수출 130억달러 전망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올해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수출이 역대 최고 실적을 낼 전망이다. 이에 따라 디스플레이 전체 수출도 증가세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디스플레이 수출은 184억달러로 작년보다 2.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디스플레이 수출은 2018년 247억달러에서 2019년 205억달러, 2020년 180억달러로 감소세를 이어왔다.

다만 지난해 OLED 수출은 6.4% 늘어난 109억달러로 3년 연속 100억달러를 달성한 동시에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세계 시장 점유율도 1위를 지켰다.

올해는 LCD(액정표시장치) 생산 축소에도 불구하고 신기술 혁신제품에 대한 수요 확대로 디스플레이 수출이 늘어날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폴더블폰에 이어 프리미엄 시장을 선도할 초고화질 OLED TV 출시로 OLED 수출이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OLED 수출 예상치는 작년 대비 19.6% 많은 130억달러에 달한다. 전체 디스플레이 수출에서 OLED가 차지하는 비중도 70%를 웃도는 등 역대 최대 실적을 경신할 전망이다.

대형 OLED의 경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등 콘텐츠 수요 증가에 따른 롤러블TV, QD디스플레이 등 초고화질 OLED TV와 게이밍·노트북 등 신규 OLED 혁신 제품이 수출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중소형 OLED는 5G 보급 활성화, 폴더블폰 등 고급화된 신제품 출시와 함께 중저가 스마트폰까지 확대 적용되는 등 스마트폰의 OLED 채택 기종이 점차 늘면서 수출 증대가 예상된다.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도 성장세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는 비대면 정보기술(IT) 제품 확대와 프리미엄 OLED 시장 확대로 올해 세계 디스플레이 시장이 작년 대비 13.8% 증가한 1천398억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OLED 시장은 모바일·TV 시장에서의 수요 확대와 폴더블폰, 롤러블TV 등 프리미엄 제품 확대 등으로 28.4%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LCD 시장은 모바일 수요 감소에도 TV용 LCD 가격 상승과 비대면 IT 제품 수요 증가로 9.3%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날 세계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가전 전시회인 CES에 참가하는 LG디스플레이[034220]의 오프라인 체험존을 격려차 방문했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장점을 극대화한 투명 디스플레이, 벤더블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폼팩터 혁신 응용제품을 선보이며 대형 OLED 분야 세계 1위를 굳히고 있다.

성 장관은 "지난해 코로나19와 경쟁국의 추격 등으로 어려운 여건에서도 디스플레이 수출이 선전한 것은 우리 기업들이 신속한 사업재편으로 미래 신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올해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선점, 폼팩터 혁신형 제품 양산을 위한 기술개발 지원을 확대해 세계 1위 경쟁력을 확고히 하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날짜
19038넷플릭스 작년 연간 결제금액 5천억원 추정관리자02021.01.19
19037작년 국내 데이터산업 규모 19조원 넘어서관리자02021.01.19
1903611번가, 청년 창업가 아이디어 상품 특별전관리자02021.01.19
19035천안우체국 직원 코로나...업무 잠정 중단관리자02021.01.18
19034SK하이닉스 소비자용 SSD 국내 첫선관리자12021.01.18
19033한국기업데이터 작년 매출액 1천억 돌파관리자12021.01.18
19032과기부, 정부 R&D 부처합동 설명회관리자02021.01.18
19031지난해 ICT 수출액 약 1천800억 달러관리자12021.01.18
19030"대형화·미니 LED 등장·더 많은 8K"관리자02021.01.17
19029자율주행 기술의 메카 세종…버스·로봇 도입관리자02021.01.17
19028이달 통신3사 판매장려금 전산화관리자02021.01.17
19027현대·기아차, 아이폰용 디지털 키 도입관리자02021.01.16
19026거리두기 단계 31日까지 연장관리자02021.01.16
19025R&D ·인력 분산, 지방정부 주도해야관리자02021.01.16
19024기아자동차, 31년만에 '기아'로 새 출발관리자02021.01.15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