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사이버홍보실 > 언론기사
과방위, 텔레그램 'n번방' 한목소리 질타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여야는 성 착취물 유포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정부의 대응이 뒤늦었다는 점을 강하게 비판했다.

2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는 이날 오전 텔레그램 n번방 관련 긴급 현안질의를 위해 전체회의를 열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 정부 대책을 점검했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은 미성년자 등에게 성 착취 영상물을 찍도록 해 그 영상을 텔레그램 채팅방에서 유통하고 판매한 성범죄 사건이다.

미래통합당 최연혜 의원은 "이 문제는 그간 국회 과방위에서 매년 국정감사는 물론 회의가 열릴 때마다 위험성에 대해 줄기차게 경고됐던 문제"라며 정부의 대책 마련이 늦어졌다는 점을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은 n번방 사건에 대해 "대학생들이 잠입 르포해 만천하에 알려진 사건"이라며 "이건 지난해 초부터 공론화된 문제였는데 국가는 아무것도 찾아내지 못한 데 대한 국민적 분노가 있다"고 말했다.

같은 당 손금주 의원은 "그동안 국정감사에서도 많은 지적이 있었고 2018년 정부가 보고에서도 보완조치를 했다고 피력했는데 실제 텔레그램 박사방 등 n번방 문제는 2017, 2018년부터 있었다"며 "정부의 대책이 실질적 성과를 거두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통합당 박대출 의원은 이날 방통위 등이 내놓은 대책에 대해 "2017년 9월 정부 합동으로 발표한 디지털 성범죄 피해 방지책의 재탕 수준"이라며 "지극히 땜질 처방으로, 제2, 제3의 n번방 사건을 예방할 수 있을지 회의감이 든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이날 웹하드 사업자가 성범죄물 등 불법음란정보의 유통방지 조치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를 최대 5천만원으로 상향하고, 플랫폼 사업자의 삭제 조치 위반에 대한 조치를 강화하는 내용의 대책을 국회에 보고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이에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사전 예방하는 노력이 있었어야 했는데 부족한 면이 있었다"고 밝혔다.

강상현 방심위원장은 "해외 (플랫폼) 사업자들도 시정 요구를 수용해 삭제하거나 차단하는 것을 의무화하는 법제화가 필요하다"며 "현재 가능한 건 해외 사업자의 자율규제를 적극 독려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 위원장은 n번방 사건의 온상이 된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 대응 조치와 관련, "대책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혀 여야 의원의 질타를 받았다.

한 위원장은 "텔레그램의 경우 존재 자체에 대해 파악하지 못하는 상태이고 수사기관도 서버의 위치를 계속 추적하는 상황"이라며 "국내에서 수익을 내는 부분이 없어 간접적으로라도 규제할 방법을 찾기가 힘들다"라고 말했다.

또 "텔레그램의 경우 사업차 연락처도 존재하지 않고 단지 나와 있는 이메일을 통해 소통하고 있지만 강제할 방법이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민주당 소속인 노웅래 방통위원장은 "불법음란물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에서 발견해 신고할 경우 포상금을 주는 제도를 실시해 정부가 (음란물의 존재를) 신속하게 인지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날짜
18523제7기 과학기술전문사관 후보생 모집관리자02020.08.12
185229月부터 유튜브 '뒷광고' 금지관리자02020.08.12
18521KT,월 4950원 구독형 스트리밍게임 출시관리자02020.08.12
18520이통3사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순항'관리자02020.08.12
185195G전자파 …"건강에 별다른 영향없어"관리자12020.08.11
18518위챗 금지로 아이폰 판매 30% 감소 전망관리자12020.08.11
18517ETRI , 신재생에너지 기술 3가지 개발관리자02020.08.11
185165G 가입자 700만명 돌파관리자12020.08.10
18515특별재난지역 전파사용료 6개월 '전액 감면'관리자12020.08.10
18514삼성전자, 반도체 평택공장 건설 본격화관리자02020.08.10
18513세계 100대 ICT 기업에 한국 1개 뿐관리자02020.08.10
18512'발명 보상금' 분쟁에 기업들 대응 부심관리자02020.08.09
18511네이버-금융권, 마이데이터 정보 공유관리자02020.08.09
18510삼성, 인도 휴대폰 시장서 1위 탈환관리자02020.08.09
18509"트럼프의 중국 IT 죽이기, 보복 부를것"관리자12020.08.08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