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사이버홍보실 > 언론기사
삼성·애플 스마트워치 전쟁 '포문'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삼성전자와 애플의 스마트워치 신제품이 같은 날 국내 출시돼 맞붙는다.

9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애플과 이동통신 3사는 이달 18일 아이폰11 시리즈의 예약 판매에 들어가 25일 이 시리즈를 국내 출시할 것이 유력하다.

애플은 이와 함께 스마트워치 신제품인 애플워치5도 같은 날 출시할 예정이다. 다만 아이폰11 시리즈와 달리 애플워치5는 예약판매를 진행하지 않는다.

애플워치5는 전작인 애플워치4와 전체적인 디자인, 크기, 주요 기능이 동일하다.

팔을 들어 올리거나 화면을 두드릴 때만 시간을 보여주던 방식에서 항상 시간을 보여주는 상시 표시형 디스플레이로 바뀐 점이 가장 큰 변화다.

아이폰이 주변에 없어도 전 세계 150개국에서 긴급 구조 전화를 걸 수 있는 기능도 셀룰러 모델에 도입됐다. 알루미늄, 스테인리스 스틸, 세라믹 외에 티타늄 소재가 새로 추가됐다.

국내 판매 가격은 GPS 모델이 53만9천원부터, 셀룰러 모델이 65만9천원부터다.

삼성전자도 갤럭시워치 액티브2 LTE 모델을 25일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갤럭시워치 액티브2 블루투스 모델을 지난달 6일 출시했다.

갤럭시워치 액티브2는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등 갤럭시 폰과의 연동이 업그레이드되고 운동, 스트레스, 수면 관리 기능이 향상된 것이 특징이다.

LTE 모델은 스마트폰 없이도 전화를 걸고 받거나 소셜 미디어 뷰어 애플리케이션으로 손목 위에서 소셜 포스트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블루투스 모델 가격은 소재와 크기에 따라 29만 9천200~44만원이었는데, LTE 모델은 이보다 각 5만원 정도 비쌀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워치 액티브2 두 모델에 향후 심전도 측정 기능을 지원할 예정이다.

같은 날 웨어러블 업체인 가민도 국내 스마트워치 신제품 '비보액티브4', '베뉴' 등 2종을 출시할 예정이어서 사용자들의 손목 위를 차지하려는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비보 액티브4는 47만8천원, 베뉴는 54만8천원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세계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애플은 46.4%의 점유율로 압도적인 1위였고, 삼성전자는 점유율 15.9%로 2위였다. 2분기 전체 스마트워치 시장은 1천230만대 규모로, 전년 대비 44% 고속 성장을 이어갔다.



첨부파일 :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날짜
17559재난문자 일괄 발송 아닌 맞춤형 제공관리자12019.10.17
17558통신3사, 내일부터 '아이폰11' 사전예약관리자02019.10.17
17557KT 시내전화 가입자 1천만명 급감관리자02019.10.17
17556'온라인 댓글 실명제' 도입 찬성"관리자02019.10.16
17555삼성전자, 인도 5G 공략 '박차'관리자12019.10.16
17554구글, 피해구제 신고건 45% 불이행관리자02019.10.16
17553과기부·국회 '연구 부정 방지 대토론회'관리자12019.10.15
17552특허청, 정부상징 무단사용 엄중 경고관리자02019.10.15
17551北해킹조직, '가짜 앱'으로 애플 공격관리자02019.10.15
17550과천시 19일 '토리아리 과학축제'관리자02019.10.14
17549수도권 LTE 속도 최대 3배 격차관리자12019.10.14
17548통신선·전력선 등 지하지도 '엉망'관리자02019.10.14
17547지하철 와이파이 속도 신분당선 '최고'관리자02019.10.13
17546중고교생 스마트폰 보유율 95%관리자02019.10.13
17545삼성전자, '전세계 디지털 선도 기업' 3위관리자02019.10.13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