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사이버홍보실 > 언론기사
통신3사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연동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이동통신3사가 모바일 메신저 시장에 재도전한다. 카카오톡 등이 선점한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는 문자메시지, 그룹채팅,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플러스)'를 연동해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채팅플러스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채택한 차세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로, 휴대전화에 기본 탑재된 문자메시지 앱에서 그룹대화, 읽음 확인, 대용량 파일전송 등을 이용할 수 있다.

통신3사는 채팅(RCS : Rich Communication Services)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해 채팅플러스가 탑재된 삼성전자 단말기에서는 통신사와 관계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도 올해 안에 통신3사 연동 가능한 RCS 기능 탑재 단말을 출시할 예정이다.

채팅플러스는 SMS(140바이트 이하 단문메시지)와 MMS(2천바이트 이하 텍스트·사진·영상 전송 가능 메시지 서비스)가 모두 가능하며 한글 최대 2천700자, 영문 4천자까지 전송할 수 있다. 최대 100명 그룹대화, 최대 100MB 대용량 파일도 전송할 수 있다. 송금하기, 선물하기 기능도 탑재돼 있다. 문자메시지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채팅플러스가 탑재된 단말기 이용 고객은 프로필 사진 옆에 파란색 말풍선이 표시돼 서비스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채팅플러스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는 단말 사용자는 채팅플러스로 보낸 메시지를 문자메시지로 확인할 수 있다.

통신3사는 채팅플러스 활성화를 위해 12월 31일까지 데이터 차감 없이 무제한 무료 이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갤럭시노트10에서는 연말까지 채팅플러스로 유튜브 링크를 데이터 차감 없이 시청할 수 있다.

다만 이 서비스가 카카오톡의 '대항마'로 자리잡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아직까지 일부 삼성전자 스마트폰에서만 가능한데다 iOS 지원을 하지 않는다는 한계가 있다. 또 카카오톡 등 다른 메신저처럼 PC버전을 지원하지 않아 채팅 서비스로 이용하기에 제약이 있다.

통신3사는 앞서 2012년에도 RCS 서비스인 '조인'을 내놨지만, 모바일 메신저에 비해 떨어지는 기능과 요금 부담 등에 밀려 사라졌다.

SK텔레콤 문병용 메시징서비스그룹장은 "기업이 보내는 메시지도 개선된 방식으로 곧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KT 5G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이번 서비스 연동을 기점으로, 챗봇 고도화, 송금하기와 선물하기 등 고객이 원하는 기능을 추가해 한층 더 진화된 메시지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첨부파일 :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날짜
17728KT '5G 기반 119 영상통화 신고 서비스'관리자12019.12.12
17727인터넷 전문은행 심사 착수관리자02019.12.12
17726삼성·화웨이 스마트폰 3%P 차관리자02019.12.12
17725구글플레이·유튜브서 '카카오페이' 결제관리자02019.12.11
17724산업부 내년 예산 9조4천367억원 확정관리자02019.12.11
17723주52시간제 관련 시행규칙 개정관리자02019.12.11
17722공동브랜드 '브랜드K' 60개 기업 뽑는다관리자02019.12.10
17721SW·콘텐츠 기업도 국내 복귀하면 혜택관리자02019.12.10
17720알뜰폰 전파사용료 면제, 내년 말까지 연장관리자02019.12.10
17719통신3사 연말연시 이벤트 '풍성'관리자02019.12.09
17718내년 국가정보화 예산 5조1천억원관리자02019.12.09
17717실시간 고정밀 측위 고도화 '박차'관리자02019.12.09
17716한국, 온라인 쇼핑하기 좋은 나라 19위관리자02019.12.08
17715내년 무선이어폰 시장 2억3천만대 '급성장'관리자02019.12.08
17714내년 증시 '6대 테마'가 주도관리자02019.12.08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