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사이버홍보실 > 언론기사
통신사 달라도 단톡·대용량 파일전송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는 문자메시지, 그룹채팅,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플러스)'를 연동해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채팅플러스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채택한 차세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로, 휴대전화에 기본 탑재된 문자메시지 앱에서 그룹대화, 읽음 확인, 대용량 파일전송 등을 이용할 수 있다.

통신3사는 채팅(RCS : Rich Communication Services)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해 채팅플러스가 탑재된 삼성전자 단말기에서는 통신사와 관계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도 올해 안에 통신3사 연동 가능한 RCS 기능 탑재 단말을 출시할 예정이다.

채팅플러스는 SMS(140바이트 이하 단문메시지)와 MMS(2천바이트 이하 텍스트·사진·영상 전송 가능 메시지 서비스)가 모두 가능하며 한글 최대 2천700자, 영문 4천자까지 전송할 수 있다. 최대 100명 그룹대화, 최대 100MB 대용량 파일도 전송할 수 있다. 송금하기, 선물하기 기능도 탑재돼 있다. 문자메시지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채팅플러스가 탑재된 단말기 이용 고객은 프로필 사진 옆에 파란색 말풍선이 표시돼 서비스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채팅플러스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는 단말 사용자는 채팅플러스로 보낸 메시지를 문자메시지로 확인할 수 있다.

통신3사는 채팅플러스 활성화를 위해 12월 31일까지 데이터 차감 없이 무제한 무료 이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갤럭시노트10에서는 연말까지 채팅플러스로 유튜브 링크를 데이터 차감 없이 시청할 수 있다.

SK텔레콤 문병용 메시징서비스그룹장은 "기업이 보내는 메시지도 개선된 방식으로 곧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KT 5G사업본부장 박현진 상무는 "이번 서비스 연동을 기점으로, 챗봇 고도화, 송금하기와 선물하기 등 고객이 원하는 기능을 추가해 한층 더 진화된 메시지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 모바일상품그룹 박종욱 전무는 "앞으로 지속해서 사용성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첨부파일 :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날짜
17386KT, 5G 네트워크 품질 측정 차량 개발관리자02019.08.20
17385디즈니+, 모든 기기에 스트리밍 서비스관리자02019.08.20
17384이통3사 갤노트10 개통 시작관리자02019.08.20
17383우체국쇼핑, 우리농산물 '추석선물대전'관리자02019.08.19
17382과기정통부 '세종시대' 공식 개막관리자02019.08.19
17381부산 소비자 불만 1위는 이동전화 서비스관리자02019.08.19
17380과기부, 적극행정 사례 '5G 상용화'관리자12019.08.19
17379삼성 갤노트10 팬파티 개최관리자02019.08.18
17378LGU+, 5G SA 상용화 준비관리자02019.08.18
17377경찰,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관리자02019.08.18
17376JTBC, DMZ 內 다큐 촬영분 광고 '사과'관리자02019.08.17
17375가장 똑똑한 AI 비서는?…구글 어시스턴트관리자02019.08.17
17374애플, 올해 신형 아이폰 발표는 9월 10일?관리자02019.08.17
17373삼성 3대 대표품목 일제히 점유율 상승관리자02019.08.17
17372삼성 '모바일기술 특허침해' 조사관리자12019.08.16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