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사이버홍보실 > 언론기사
대형TV '톱3', LG·삼성 '싹쓸이'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LG전자의 올레드 TV와 삼성전자의 QLED TV가 미국의 유력 소비자 전문매체 '컨슈머리포트(CR)'에서 '최고의 대형 할인 TV(Best Big-Screen TV Bargains)'에 선정됐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컨슈머리포트는 최근 총 250여개 모델의 화질, 시야각, 음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가성비 좋은 TV' 5개를 평가했다.

이중 LG전자의 올레드 TV(OLED65B8PUA)가 88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눈길을 끌었다.

컨슈머리포트는 "2천300달러(약 274만원)짜리 TV를 구매하기 좋은 제품으로 선정해도 좋을지 고민했다"며 "하지만 올레드 TV의 높은 성능을 보면 그 가격이 싸다고 느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TV를 옆에서 보더라도 화면이 어두워지지 않도록 하는 시야각이 사실상 '무제한'이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LG전자의 나노셀 TV(65SK9000PUA)와 삼성전자의 QLED TV(QN65Q65FN)가 각각 81점, 80점으로 2∼3위에 랭크됐다.

나머지 4∼5위에는 중국의 TCL이 각각 65인치와 55인치 TV로 이름을 올렸다.

컨슈머리포트는 "TCL은 미국에서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면서 "2018년 모델의 가성비를 보면 그 이유를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TCL의 제품 화질이 매우 좋으며 명암 최적화 기술(HDR) 또한 효과적으로 구현됐다고 전했다.

앞서 TCL의 65인치 TV는 컨슈머리포트 선정 '최고의 대화면 TV(Best Super-Sized TV)'에도 이름을 올리며 미국 시장에서의 성장세를 과시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TCL은 올해 1분기 캐나다를 포함한 북미 시장에서 TV 판매 대수 기준 점유율 26.2%를 기록하며 삼성(21.8%)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작년만 해도 TCL 연간 점유율은 12.7%로 삼성(23.8%)의 절반 수준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북미 TV 시장 '톱3'는 삼성과 LG, 미국 비지오(Vizio)가 차지해왔다"면서 "중국 업체의 공격적인 가격 전략이 미국에서 먹혀들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미중 무역전쟁이 이어지고 있어 중국이 북미 시장 점유율을 얼마나 더 확대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설명이다.

컨슈머리포트에 따르면 2∼5위 TV는 각각 최저가 1천200달러, 1천200달러, 800달러, 530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첨부파일 :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날짜
17474美협회 "선명도 50% 넘어야 8K"관리자02019.09.19
17473소재부품 외국인투자 18년간 41배관리자02019.09.19
17472다시 시작된 삼성 반도체 '독주'관리자02019.09.19
17471갤럭시 폴드, 2차물량도 오전중 '완판'관리자02019.09.18
17470삼성, 중국 5G시장 공략관리자02019.09.18
17469과기부 출연연 특허기술 이전율 39%관리자12019.09.18
17468아이폰 11 수요 기대 이상관리자12019.09.17
17467스마트폰 중독은 ‘정신질환’관리자12019.09.17
17466과기부 R&D 예산 횡령 100억원대관리자02019.09.17
17465방통위, 인터넷 내정보 지킴이 캠페인관리자02019.09.16
17464배터리 인재 유출 '비상'관리자12019.09.16
17463지상파·종편, 저작권침해 시정요구 15만건관리자12019.09.16
17462대학, R&D 기술이전으로 수입 올려관리자02019.09.16
17461화장품 쇼핑도 온라인이 대세관리자02019.09.14
17460'집배원 업무환경·안전 보장' 법안 발의관리자02019.09.14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