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 사이버홍보실 > 언론기사
LG도 애플에 OLED 디스플레이 공급 기대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삼성디스플레이에 이어 LG디스플레이도 올해부터 애플에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를 공급할 것 같다고 영국 투자은행 바클레이스가 전망했다.

미 경제매체 CNBC는 24일(현지시간) 바클레이스가 투자자들에게 보낸 메모를 인용해 "LG가 (올해) 마침내 (애플의) 두 번째 OLED 공급업체로 들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보도했다.

OLED는 상대적으로 고가인 애플의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 모델에 쓰인 디스플레이 패널로, 소재의 유연성이 뛰어나 모서리가 둥근 디자인 등을 구현할 수 있다.

보급형 모델인 아이폰 XR에는 여전히 LCD(액정표시장치) 패널이 쓰인다.

애플은 2017년 출시한 아이폰X부터 OLED 패널을 도입했는데 그동안에는 삼성디스플레이로부터만 부품을 조달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클레이스는 LG가 공급할 OLED 패널 물량을 전체의 10∼30%로 추정했다. 그러면서 올해 9월 선보일 신작 아이폰의 초기 생산물량을 작년보다 10% 감소한 6천500만 대로 예측했다.

바클레이스는 내년에 나올 아이폰에는 5G(5세대 이동통신)와 '월드-페이싱(world-facing) 3D(3차원)' 센서, 음향 지문 센서 등이 탑재되며 큰 변화가 생길 것으로 전망했다.

월드-페이싱 3D는 이미 아이폰에 도입된 안면인식 기술인 '트루뎁스'와 비슷한 기능이다. 다만 트루뎁스가 사용자의 얼굴을 스캐닝하는 것과 달리 월드-페이싱 3D는 주변 환경을 3차원으로 스캐닝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에서는 이를 통해 애플이 아이폰에 증강현실(AR) 기능을 본격적으로 도입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증강현실은 실제 현실세계에 가상의 물체를 겹쳐 구현하고 상호작용하도록 하는 기술이다. 현실세계를 돌아다니며 포켓몬을 잡는 '포켓몬고' 게임이 대표적이다.

바클레이스는 그러나 올해 나올 아이폰 신작은 작년에 나온 모델과 디자인에서 별 차이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후면 카메라는 하나가 더 추가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가장 영향력 있는 애플 전문가 중 한 명인 궈밍치 TF 인터내셔널 애널리스트가 지난달 내놓은 전망과 일치하는 내용이다.

첨부파일 :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수 날짜
17474美협회 "선명도 50% 넘어야 8K"관리자02019.09.19
17473소재부품 외국인투자 18년간 41배관리자02019.09.19
17472다시 시작된 삼성 반도체 '독주'관리자02019.09.19
17471갤럭시 폴드, 2차물량도 오전중 '완판'관리자02019.09.18
17470삼성, 중국 5G시장 공략관리자02019.09.18
17469과기부 출연연 특허기술 이전율 39%관리자12019.09.18
17468아이폰 11 수요 기대 이상관리자12019.09.17
17467스마트폰 중독은 ‘정신질환’관리자12019.09.17
17466과기부 R&D 예산 횡령 100억원대관리자02019.09.17
17465방통위, 인터넷 내정보 지킴이 캠페인관리자02019.09.16
17464배터리 인재 유출 '비상'관리자12019.09.16
17463지상파·종편, 저작권침해 시정요구 15만건관리자12019.09.16
17462대학, R&D 기술이전으로 수입 올려관리자02019.09.16
17461화장품 쇼핑도 온라인이 대세관리자02019.09.14
17460'집배원 업무환경·안전 보장' 법안 발의관리자02019.09.14
확대 축소 인쇄 이메일